대명킬러웨일즈(단장 권광수)가 대어를 잡고 해외 원정 첫승을 신고했다.

대명은 10일 러시아 사할린 아이스 팰리스 크리스탈 열린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2017-2018 사할린과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연장 15초 만에 터진 이영준(26, F)의 골든골에 힘입어 2대1(0-0, 1-0, 0-1, 1-0)로 승점 2점을 추가했다. 이로써 대명은 지난 시즌 6전 전패를 설욕하는 데 성공, 승점 4점을 기록했다.
1피리어드 11분께 3-5 페널티킬링 위기를 넘긴 대명은 2피리어드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대명은 2피리어드 12분 21초 이영준이 사할린 수비지역 왼쪽을 돌파하며 내준 퍽을 달려들던 브렛 판햄(28, F)이 강력한 슬랩샷으로 사할린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대명은 공격에서 활로를 넓히고, 수비에서 집중력을 보이며 사할린의 파상공세에 맞섰다.

대명은 3피리어드 초반 상대 공격수에게 순간적으로 공간을 내주며 일격을 당했다. 1분 3초 사할린 주장 티모페 시스카노프(34, F)가 빠르게 드리블로 블루라인을 넘자 수비수가 뒤로 물러난 것을 놓치지 않고 스냅샷을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다.

1-1로 팽팽한 경기는 결국 연장으로 이어졌고, 승리의 여신은 대명과 손을 잡았다. 대명은 연장 시작 15초 맷 멀리(37, F)가 돌파 후 반대편으로 내준 플립 패스를 이영준이 득점에 성공, 경기를 끝냈다.

이날 경기에서 국가대표 차세대 공격수 이영준은 첫 골을 도운 데 이어 골든골을 성공시켰고, 수문장 타일러 와이먼(33)은 27개의 슈팅을 막아내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대명은 창단 첫 해외 원정 승리와 사할린전 연패를 끊어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대명은 11일 오후 7시 10분(한국시각 오후 5시 10분) 같은 장소에서 사할린을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