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THE SPORTS=강릉] 박힘찬 PD = 세계의 벽은 높고도 높았다.

2017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랭킹 22위의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은 28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랭킹 5위 스웨덴과의 평가전에서 체격과 개인 기본기의 차이를 보이며 0-3으로 완패했다.

2017년 IIHF 여자 아이스하키 월드챔피언십 출전 선수 19명이 포함된 최정예 멤버로 나선 스웨덴은 1피리어드부터 한 수 위의 스피드와 탄탄한 기본기로 한국을 압도했다. 유효슈팅 40개를 기록한 스웨덴은 더 많은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대한민국 수문장 신소정의 선방에 막혔다.

1피리어드 14분 23초,  스웨덴의 에밀리아 람볼트로부터 패스를 연결 받은 예시카 아돌프손이 날린 슬랩샷을 문전의 리사 요한손이 스틱으로 방향을 틀어 한국 골 네트를 갈랐다.

2피리어드 들어서도 경기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스웨덴의 파상 공세가 펼쳐지는 동안 대한민국 대표팀은 간간히 역습 찬스를 잡았지만 결정력이 부족했다. 특히 2피리어드 5분 27초와 11분 22초에 연속 파워 플레이 상황을 잡았지만 이를 살려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오히려 잦은 턴오버로 상대에게 찬스를 내주는 상황도 있었다.

파워플레이 찬스를 살려내지 못한 대한민국은 결국 파워플레이 종료 이후 역습을 당하며 2피리어드 14분 25초, 에리카 그람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3피리어드 2분 55초에 정시윤의 후킹 반칙으로 처음 맞은 숏핸디드 위기를 무사히 넘긴 대한민국이었지만,  7분 34초에 잡은 파워 플레이 찬스를 또 다시 무산시켰고 12분 50초에 멜린다 올손에게 쐐기골을 얻어 맞았다.

이날 경기에서 여자 대표팀의 위안거리가 있다면 주전 수문장 신소정의 ‘클래스’를 확인했다는 점이다.

5개월여 만에 나선 대표팀 공식 경기에서 40개의 유효 슈팅 가운데 37개를 막아내며 건재를 과시했고 세계 톱 클래스의 팀을 상대로도 충분히 통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신소정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강팀을 상대로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고, “평창까지 남은 기간동안 좀 더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은 29일 오후 3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스웨덴과의 평가전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himchan@onthesports.co.kr

<저작권자(c) ON THE SPORT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